바넷정보기술, 건대병원에 `데이터제너 TDM’ 구축

바넷정보기술, 건대병원에 `데이터제너 TDM’ 구축

데이터보안 솔루션 전문기업 바넷정보기술(대표 이창하)은 건국대학교병원에 테스트 데이터 변환 솔루션 ‘데이터제너(DataGenor) TDM(Test Data Management)’을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건국대학교병원은 ‘데이터 제너 TDM’ 솔루션 도입을 계기로 테스트데이터 내 환자번호·이름·전화번호·주소 등 개인정보를 자동으로 식별할 수 있게 됐다. 또 개발자나 테스트 담당자가 애플리케이션을 테스트할 때 운영 데이터 내 개인정보를 가명화해 테스트 데이터를 구축하는 등 테스트 데이터 관리 체계를 재정립했다.

강정규 건국대학교병원 의료정보팀 책임은 “테스트 데이터 변환 솔루션을 도입함으로써 이름·전화번호·주소뿐만 아니라 환자등록번호까지 모든 테이블에 동일한 값으로 변조, 개발업무에 차질을 주지 않으면서도 한층 차별화한 보안 레벨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한병창 바넷정보기술 연구소장은 “건국대학교병원은 ‘데이터제너 TDM’ 솔루션 구축을 통해 의료정보보호에 더욱 완벽을 기하게 됐다”며 “의료기관의 개인정보보호 사업에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데이터제너 TDM’은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및 개인정보 영향평가 대상 프로젝트 수행에 필수적인 솔루션이다. 특히 유럽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 시행에 대비하고 국내 개인정보보호법개정 움직임 등 병원 개인정보 활용에 대한 정부 규제 강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제품이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